[연말정산] 오늘부터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개통

미제공 자료 확인, 근로자가 직접 발급받아 제출

김상호 기자 경제일반 송고시간 2019/01/15 11:42:46 최종 업데이트 2019/01/15 11:42:46


(국세청 연말정산 홈페이지 캡처) 

 

[연합경제] 15일부터 국세청이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를 개통, 근로소득자의 2018년 귀속분 연말정산이 공식적으로 시작된다.  

 

국세청이 제공하는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는 이날 오전 8시부터 개통됐다. 간소화 서비스를 통해 공적보험료, 보장성보험료, 의료비, 교육비, 연금계좌, 신용카드 등 사용금액, 주택자금, 주택마련저축 등의 자료를 모두 조회할 수 있다.

 

그러나, 안경·콘텍트렌즈 구입비 같은 일부 의료비, 학자금대출 원리금 상환액이나 취학전 아동의 학원·체육시설 교육비 같은 일부 교육비, 그리고 기부금 등은 발급기관의 자율이어서 자료가 조회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이에 따라 해당 항목은 미리 발급기관에서 영수증을 발급받은 뒤 제출해야 공제를 받을 수 있다.

 

국세청은 이번 연말정산부터 공제범위·대상이 확대 또는 새로 포함된 항목의 경우 자료는 직접 발급받아 제출해야 하는 경우가 많아 간소화 서비스에서 제공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부양가족 공제와 관련, 이전 연말정산에서 부양가족으로 등록했다면 다시 등록할 필요가 없으나 올해 성년(만19세 이상)이 된 부양가족은 이전에 등록했더라도 다시 본인 동의 절차를 거쳐 등록해야 한다.  

 

한편, 영수증 발급기관이 오는 18일까지 추가 및 수정 제출한 자료는 간소화 서비스를 통해 20일에 최종 제공될 예정이어서 이전에 자료를 조회했다면 이날 이후 꼭 다시 한번 접속, 변경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올해부터는 추가된 공제에는 주택임차 보증금 반환 보증보험료에 대한 공제도 포함됐다. 단, 주택임차 보증금이 3억원 이하인 경우에만 해당된다.

 

또한, 연간 소득이 7천만원 이하인 무주택 근로자는 월세 지출액에 대해 최대 750만원까지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연간소득 5500만원 이하 근로자의 월세액 세액공제율도 기존 10%에서 12%로 인상됐다.

 

이어 의료비에서 난임시술비의 공제율도 20%로 일반의료비의 공제율 15% 보다 크다. 그러나, 민감정보(사생활)로 분류, 간소화 서비스에서 일반의료비로 조회되는 탓에 해당자가 직접 서류를 발급 받아 제출해야 한다.

 

이외에도 맞벌이 부부의 인적공제 대상 부양가족 배분, 이전 연말정산에서 놓친 공제항목 경정청구 등을 참조하는 것이 좋다.

김상호 kshulk@yhenews.co.kr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 댓글 -